본문 바로가기

영화

(51)
The Fault in Our Stars 국내 개봉명은 안녕 헤이즐... 제목은 조금 별로인걸로.. 이 영화에서 감동 받은 부분은 사람들로부터 상처를 받을지 안받을지는 우리가 선택할수 없지만..누구로 부터 받을지는 고를수 있다. 이 부분에서 가장 마음에 들었다.언잰가 잊혀질 존재이고 아픔을 기억하고 고통을 받아가며 살아가야 할 존재이지만 그 아픔을 사랑하는 사람에게 받을수 있는지 자신이 선택 할 수 있다는 부분에서... 나 또한 사람과 사랑 앞에서 망설여지고 누군가에게 상처 받기를 겁내하며누군가에 사랑받으며 누군가에게 미움을 받을 선택 조차 하지 않는게 너무 아쉽다.. 누군가를 사랑할 시간 조차 아쉬운 이 시간에 난 머뭇거리지 말아야되고. 이 순간을 정말 사랑해야 한다.. 삶이랑 짧으면서 길고 길면서 짧다.. 정말 사랑하기 부족하지만 사랑해야 ..
유주얼 서스펙트 1995 유주얼 서스펙트 이야기는 많이 들었는데 보기는 보기는 처음이었는데.. 왜 사람들이 반전영화라고 하는지 알게되었다.. 그리고 이 끔찍한 일들에 대해서 당황하지 않고 이야기하는 악당 카이저 소제가 더 대박인 영화랄까.. 내용속의 진실따위는 이미 없는.. 당신이 알고 있는 사실은 모두 가짜일수 있다는 것!
설국열차 설국열차 개봉하는날 IMAX영화관에서 보았는데 필름은 그냥 일반 필름으로 보았다..IMAX로 만들지는 않았다고 하더라구요 설국열차는 끝없이 지구를 빙글 빙글 돌게 만들어진 기차 안에서 사람들이 저마다의 위치를 지키고 끈임없이 개채수를 유지하게 만드는 시스템 안에 갇혀지내는 이야기다.. 현재 사회가 돌아가는 부분에 대해서 적날하게 꼬집기도 하면서 블랙코매디를 보여준다. 열차가 한봐퀴를 돌아서 특정 다리를 지나가는데 다들 한살이 더 먹는다면서 Happy Newyear이라고 외친다.. 스토리를 보는 쪽을 지향하며 액션은 과거 올드보이의 최민식을 연상하게 하는 장면이 있으니 기대하고보아도 좋지만 큰 기대를 하지 않는것도 좋다. 화면에서 보여지는 잔인한 영상들이 많고.. 그 부분을 보면서 잔인한 상상을 하게 만들..
퍼시픽 림! 퍼시픽 림 3D로 보시고 스토리리 보다는 액션에.. 그리고 괴물 때려잡는 영상미에 집중하면 더 재미있게 볼 수 있는 영화 킬링타임용으로 제격임 다만 시나리오를 생각하고 중간중간 내용을 설명하는 부분에서는 약간 지루한 감이 없지 않지만 그래도 볼만 한 영화 생소한 배우들이지만 조연배우 두분이 더 기억에 남는... 맥스 마티니, 론 펄먼... 과거 회상부분에 아역배우가 생각보다 귀여움 ^^ 다만 아역배우에서 성인배우가 된 일본배우가 조금 이상한 느낌이... 드는건 멀까.. 하는.. 차라이 배두나가...응? 어설푼 사랑이야기는 시작하기도 전에 끝나서 다행임... 오그라 들지 않아서 ㅎㅎ; 덧 한줄 요약 - 그냥 생각없이 보는걸 추천 스토리 따지시거나 다른거 볼려고 노력하시면 피봄
잭 리처 잭 리처 최근 톰 크루즈 영화를 볼때 하나씩 과거 영화들이 생각나게 한다고 할까.. 오빌리언을 볼때는 우주전쟁이 생각나고... 잭 리처는 아무 생각도 않나지만.. 법없는 사나이인건 알겠다.. 조금 내가 생각하는 액션보다는 약하지만 그래도 톰 크루즈만의 스타일을 만들어가는건지..아니면 그냥 자신이 읽은 스토리중에 좋은 작품을 하는 건지는... 약간의 미지수랄까.. 그래도 톰 크루즈가 이 영화에서 이야기 하는 바는 잘 모르겠지만..예고편에서는 차가 멋있긴했는데 정작 본편을 볼 때 차에 대해서 많이 나오지도 않고 주변에 이야기들을 엮어 나가긴 하는데.. 왠지 약간은 어설픈 구성이랄까.. 왜인지 모르게 톰 크루즈 영화들이 조금은 아쉽다고 할까나....
베를린 베를린 하정우씨의 가장아프네 넘어지고 슬픈장면에서.. 이상하게 감정 이입이 되질 않는다. 내가 남자라서 그런것도 있지만 액션에 치중했는데 중간중간 너무 어설푼 신들이 들어있어서.. 많이 아쉽다고 해야되나.. 복면을 해서 들어와 놓고선 엘리베이터를 탈려고 복면을 벗은상태에서 타는장면도.. 한석규씨가 그릇에 비친 장면에서 총쏘는 신도.. 내 나름대로 아쉬운점이 많고 그리고 전지현씨가 북한말 하는장면도.. 왠지 어색한 느낌이.. 전체적으로 영화 아쉬움이 많지만 그래도 한국 스릴러를 만들어 가는데 실수 하지 않고 좋은 작품이 한번에 나올꺼라고생각하지 않는다 조금씩 더 다듬어서 더 완성도 높은 작품을 만들어가면된다. 무겁지만 그렇타고 너무 무겁지 않게, 멋있지만 너무 멋만 치중하지 않게 그렇게 하나씩 만들어가면된..
7번방의 선물 오랜만에 부모님이랑 본 7번방의 선물.. 처음에는 제목만 보고 부모님이 보시고 싶으시다고 해서 선택하였는데.. 깊은 감동성과 재미를 주더군요 마지막에는 눈물을 흘리고 흐느끼는 사람들도 많아서 개인적으로 울고 싶을때 보면 좋고..가족들과 보면 좋을 영화.. 하지만 아쉬운점은 옛날의 경찰의 수사나 법정에서의 판단에 대해서 울분을 느끼게 해주는 영화랄까.. 그리고 자식을 낳으면 꼭 토끼같은 자식을 낳고 싶다는 생각이 ^^ 아역으로 나오는 아이가 정말 여우같이 행동하는게 너무 귀엽고 사랑스럽워서.. 꼭 딸을 낳고 싶은 생각이 들정도로.. 코믹보다는 감동을 더 중시해서 코믹을 생각해서 보시면 많이 아쉬울지도.. ^^
The Sunset Limited The Sunset Limited 선셋리미티드는 뉴 올리언스와 LA를 연결하는 미국 남부의 기차 이름입니다. 2명의 남자가 아파트 안에서 믿음에 대해서 이야기를 합니다.. 한 장소에서 모든 러닝타임이 끝나기 때문에 어떻게 보다면 지루하게 느껴질수도 있는 그런 영화이기도 하지만 종교에 대해서 이야기 하기때문에 좀 어렵기도 합니다. 사무엘 잭슨은 하나님을 믿는 사람으로 나오고 토미 리 존스는 무신론자로 나옵니다. 토미 리 존스가 기차 선로에 뛰어 들어 자살을 할려고 하는걸 사무엘 잭슨이 구해주고 아파트로 데리고 와서 이야기를 합니다.. 하나님, 죽음 과 삶, 음주, 그리고 허무... 마지막의 토미 리 존스가 열변을 토하면서 사무엘 잭슨의 입을 다물게 한다... 그리고 토미 리 존스가 문밖으로 나가면서 이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