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트북

(7)
Dell XPS 13 Dell XPS 13 맥북프로 이후에는 노트북도 컴퓨터도 다 빌려 쓰다가 충동구매로 지른 노트북이랄까.. 이베이에서 리퍼 제품을 저렴한 가격으로 판매해서 구매한 제품이다. 2016년형이고 XPS 13 9350 버전이다.(2016 Dell XPS 13 9350 i7-6560U 16GB 512GB PCIe SSD Infinity QHD+ Touch Iris 540) CPU - i7-6560UMemory - 16GBHDD - 512GB 몰테일을 이용해서 받았는데.. 중간에 제품을 확인한 흔적은 있는데 재 포장하면서 꼼꼼하게 포장한 게 아니라아래 사진의 비닐을 찢어서 확인하고 다시 넣어준 형태랄까.. 노트북이 박스안에서 굴러다닌다.. 나중에 노트북에 이리저리 확인해보니 약간의 흔적이 존재하는데 그렇게 신경을 쓸..
ThinkPad X100e ThinkPad X100e 왠지 사고 싶어지는데 가격도 한 449달러? 한 50만원 정도 음... 기존 싱크패드 사용자들은 별로라는 평이 많은데 저는 보기 괜찬은데요 ^^
다나와 키워드 광고.. 다나와 키워드 검색광고.. 무심코 다나와 들어왔다가 오늘자는 아니겠지만.. 오늘 키워드 광고... 돈내고 통합검색창에 올리는건데.. 좀 아닌거 같기도 한 이 문구는.. 내노트북에 돌을 던져라 -_- 검색을 해보니... 튼튼한 노트북이 나온다.. 러기드북.. 러기드 노트북... 방습 , 방진 , 충격에 강한 노트북... 군용 , 산업현장 , 그리고 비지니스용이 있다고 한다..이 노트북은 실내용이 아니고 실외용에다.. 무겁다...-ㅅ-.. 3.x - 5.x라는 소리도 있다.. 그걸 실외용으로 들고 다니라고 하기에는 무리가 있지만 산업현장의 위험한 상황과 험난한 곳을 지난다면 필요할지도...그리고 정말 튼튼하게 생겼다... 내 노트북에 비하면 정말 튼튼하게.... 머 내노트북은 어뎁터 떨어뜨렸다고 찌그러졌으니..
노트북 받침대 및 쿨러 제작기! 노트북을 산지 벌서 어언...4개월... 처음에는 몰랐다.. 내가 왜 아픈지.. 컴퓨터를 사용할때 모니터와 나와 시선은 일직선이라서 고개가 숙여지질 않았지만 노트북을 사용하면서 부터 노트북의 모니터가낮기때문에 시선이 대각선으로 내려가서 저절로 고개가 숙여지는데.. 계속하게 되면 거북목이 될지도 모르는 경각심때문에.. 노트북 받침대 겸 쿨러를 살려고 이리저리 둘러보고 하였지만.. 딱히 내마음에 쏙 들어오는건 없었다..그리고 가격이 3~5만원... 실제로 들어가는 재로와 쿨러의 효용성에 비해 조금 많이 비싼듯한 느낌을 계속 받아서 사질 못하다가.. 에라 모르겠다 하면서 노트북 쿨러를 만들게 되었다.. 머 정작 만들기 시작한건 2시간만에 다 만들었지만.. 그에 대한 준비물들은..... 약간 두꺼운 골판지 / ..
노트북 가방..조그만 더 알고... ... 노트북 가방을 좋을 걸 살껄 후회하다니.. 옥션에서 3만원정도의 노트북 가방 비슷한거 사서 사용하다가 오늘 가방줄 부분이 터져서.. 꿰매었네요 ㅠㅠ 아놔 벌서 2번째..옥션에서 처음 살때는 상품평이 별로 없어서 그냥삿는데..-ㅅ-;; 지금 보니깐 산사람들이 많더군요..근대 다 저랑 비슷한 부분이나 마감이 잘못되어서 찢어지거나 터진다고 이야기하시네요.. 역시 돈주고 제대로 된걸 사는게 낳네요. 싸다고 좋은것도 아니지만 비싸다고 좋은것도 아니고..싸다고 사놓고 안쓰는게 더 큰 낭비이니.. 그건 둘째치고.. 노트북 가방 다시 사야되나..-ㅅ-;; 결국 돈들어 가야하는건데..요즘 어려운데 사기도 머하고..노트북 떨어뜨리면....크리 터지는거 생각만해도.. 결국 이것도 안되고 저것도 안되면 노트북 들고 다..
2008년 마지막 선물!! 결국 2008년 마지막 선물로 .... 맥북 프로 영접..두둥!! 24일날.. 맥쓰사에서 올려주신 소스로 열심히 돌리고 있던중..10시조금 넘어서 갑자기 맥북 프로와 아이맥이 떠서.. 결국 지름신을 이기지 못하고..사버렸다는..... (지름신이라고 하긴 머하지만..결국 다른 노트북을 살까도 생각했으니..) 머 신형 맥북이 나오기 전부터 산다고 산다고..그렇게 소리치고 다녔는데.. ..장정 6개월만에 사게되네요.. 군대 나온후 부터 노트북에 관심을 두고 알바하였는데.. 참..우여곡절이.... 이제는.. 내년학비 걱정을... 장학금이 나올거 같은데..... 장학금과 상관없이 알바는 해야 되니.. ^^;; 구매기록을 보면 오늘쯤 발송한다고 되어있길래 내일쯤 올꺼같은 생각을 하고 집에서 있는데.. 한시쯤 갑자기..
과연 나에게 맥북은 필요한걸까... 과연 나에게 맥북은 필요한걸까... 의문점이 계속 나를 잡는군.....무엇을 위해 맥북을 살려고 하는건지.. 지금와서는 모르겠다.. 난 원래 성능 우선주위라.. 처음에는 아수스 노트북만 보다가.. 지금은 맥북을 보다가... 이제와서는 ... 그냥 노트북을 왜 살려고 햇는지 의문만 남아 있다... 과연 내게 노트북은 필요한 존재 일까 불필요한 존재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