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hinks

후잉 2010 ~ 2018년을 돌아보며

가계부를 쓴지 2010년 03월부터 쓴거 같은데.. 어느덧 8년이 자났다..


참 시간은 빠르네.. 돈, 사람, 인생의 쓴 맛들이 입가에 잔잔히 흐르는거 같은...




2010년에 바닥부터 시작해서 이제는 어느덧 내가 쓸 수 있는 만큼 모은거 같기도 한데..


무언가를 할려고 보면 아직도 한참 모자란 돈이랄까.. 

누군가에는 많이 모은돈일수 있지만 모은 사람에게는 아직도 부족한 돈이랄까.. 


예전보다 점점 눈이 높아져서 점점 더 비싼거만 보게되는.... 현실과 타협을 할려면 적당선을 유지해야되는데..

내가 이렇게 모았으니 이 정도는 해야되지 않을까 싶은 허세와.. 미묘한 감정들...


아직도 집도 차도 없지만 내가 돈을 모으는 의미가 정작 무엇인지 다시 한번 생각해봐야 될때인거 같다..



site : https://new.whooing.com/


  • thinkfish 2018.03.26 12:25

    가계부라니...ㅠㅠ 저도 반성하고 써야하나 싶내요. 확실히 도움 될 것 같습니다.

    • BlogIcon ScalDi 2018.03.26 12:55 신고

      돈보다 가계부 숫자 마추눈거 집중하게되는게 조금은 함정이랄까요 ㅎㅎ
      그래도 쓰면서 불필요한것들을 정리할수 있어서 좋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