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앗호떡글 1건
2013.03.07 부산 방문 (2)
부산 방문



부산을 3번 방문했지만.. 좋은 느낌을 받은적이..


요번에는 내가 운전해서 가긴했는데.. 아 1차선으로 가다가 산으로 갈뻔한거와.. 스틱이라 언덕이 아직도 싫타!!


내 뒤에 바짝 붇은 택시.. 뒤에서 압박하면 잘올라가는 언덕도 급 긴장하기 마련인데.. 자꾸 압박을 ㅋㅋ


그리고 자갈치 시장앞 한복판에서 꼬리물기와 차사이에서 씨름.. 다신 하고 싶지 않다..


다음에 부산 갈 일이 있다면 꼭 대중교통을 그리고 씨앗호떡.. 줄이 길어서 먹어보고는 싶었지만 먹지 못했는데..


지나가는 부산시민 왈.. 씨앗호떡 불태워버리고 싶다.. 심히 공감간다.. 줄이 어디인지 모르고.. 길 중앙을 막아버리니..


그리고 대단한게 아닌데 3시간씩 기다려서 먹고 싶은 마음은..


오늘 클럽광고를 심하게 하는 클럽이 있는데.. 불태워버리고 싶었던걸 생각하면서.. 쓰잘데 없는일에 목숨걸지 말자~!


덧. 부산 내려갈때 차에 불스원샷을 넣고 갔다가 올라오는데.. 차 소음이 없어지긴하는데 고주파음이 들리는게 빼고는.. 

그리고 출력증가는 모르겠다..워낙 오래된차라서.... 년수만 오래되었지 키로수는 적은데.. 스틱이라서 아쉬운점도 많긴한데..

그래도 오토타면서 심심한거보단 좋타고 생각한다.. 정작 오토타면 누가 스틱몰아라면서 할지도 모르겠지만.. ㅋㅋ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rev | 1 | next
생각과 현실
List Tags Media Guest Admin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KHISM RSS T14 Y31 T303,3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