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글 1건
2010.01.05 1월 4일 폭설
1월 4일 폭설
1월 4일 폭설로 도로가 얼었고 세상이 얼었다..
머 세상이라고 하기엔 부족하지만 한국은 얼었다...

그러나 오늘도 아침부터 기습적인 폭설이 내렸는데..이땐 뜬금 없는 생각이 든다..

폭설로 인해서 사용되는 염화칼슘이 과연 환경과 사람에 좋을것을까라고...

염화칼슘을 뿌리면 그 주변의 습기를 흡수하여 녹게 되고 녹으면서 내놓는 열이 주변의 눈을 다시 녹게 하는 과정이 반복되면서 눈이 계속 녹게 된다. 염화칼슘으로 녹은 물은 영하 55°C가 되어야 얼 수 있다. 다시 말해 어는점이 내려가는 것이다.
그리고 제습제로 많이 쓰이기 때문에 장마철에 유용하다.

그러나 염화칼슘 안에 있는 염소이온과 철이 만나게 되면 염화철을 만들어서 철을 부식시키고 도로나 교량의 철제 구조물 내부에 침투해서 철제구조물을 부식 시켜서 도로나 교량의 수명을 줄인다고 한다.


또한 토양오염과 동식물 생태계를 파과한다고 한다.. 그래서 친환경적인 제설제를 사용해야 되는데...
이를 사용하지니 비용이 비싸니..국내에서 사용하는 곳은 주로 없을거 같은데..
아 제설제로는 친환경 , 국내산 , 일본산, 중국산이 있다고 한다 주로 사용하는것은 국내산.

선진국에서는 일반적으로 염화칼슘보다는 염화나트륨을 사용한다고 한다.

환경을 생각 하자니 사람이 울고.. 사람을 생각하자니 환경이 운다..
참...안타까운 현실이지만 어쩔수 없으니..


환경이 재해를 초래하면 인간도 또 한번 재해를 초래하게 만드는 거 같기도 하지만..
눈은 안치우면 교통 체증이 심해지니 이산화 탄소의 농도가 높아 질테니..쩝..

그냥 쓸데 없는 잡설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rev | 1 | next
생각과 현실
List Tags Media Guest Admin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KHISM RSS T7 Y51 T306,3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