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정리..
전역하고 지난 나날동안 집안에서 딩굴딩굴하다가

방배치를 봐꾸어보거 날리를 처도 방이 좁으니..

변한게 없어 보인다..

그냥 책상위에 있던 컴퓨터를 아래로 내린거 빡게 없는데..

머 옴기는게 이렇게 만은지.. 선정리도 하도 드러운데 닦아서 깨끗하게 하고..

그냥 요즘은 이러고 노는듯.. 알바도 구해야 하는데 왜 그냥 빈둥대는지..

나도 점점 니트족 으로 가는건지...

에고.. 부모님 보기도 미안한데.. 빨리 알바 라도 구해야지..
신고
prev | 1 ··· 520 521 522 523 524 | next
생각과 현실
List Tags Media Guest Admin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KHISM RSS T27 Y31 T303,316